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인류학

(22)
코로나, 인간에서 호랑이로 감염 확인 - 코로나, 개, 고양이도 숙주로 할 가능성 높아져 뉴욕 동물원에서 세계 최초로 인간에서 동물로 호흡기질환이 전염된 사례가 확인되었다. 오늘자 로이터 뉴스에 의하면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에서 살고 있는 4살짜리 호랑이 나디아가 갑자기 아프고 기침을 하며 식욕을 잃어 코로나 테스트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한다. 이것은 역사상 처음으로 인간에게서 동물로 호흡기 질환이 전염된 사례라고 뉴스는 전하고 있다.바이러스는 엄청난 적응력을 지닌 지구 최초의 생명체다. 지난 글에서는 코로나 이후 나올 어떤 바이러스가 개, 고양이를 숙주로 하고 항생제에도 내성을 지닌다면 인류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적었는데, 코로나가 사람에게서 호랑이로 감염되었다는 것은 어쩌면 코로나 자체가 빠른 시간 안에 개, 고양이로도 옮겨갈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코로나1..
코로나, 이걸로 끝이 아니다 - 개나 고양이를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의 출현에 인류는 대항할 수 있을까 지금의 코로나 사태를 보며 나 역시 세상이 코로나로 인해 많이 변할 것이라 느끼면서도, 내심 20여년 전 읽었던 과학 저널의 기사가 머리속에서 떠나지 않고 있다. 과학자들은 오랫동안 인수공통 전염병과 과도한 항생제 남용이 인류에게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코로나가 항생제 내성을 지닌 바이러스인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어쩌면 이 코로나가 21세기 인류의 생명과 경제활동을 위협하는 바이러스 창궐의 시작이 아닐까 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항생제는 박테리아에 비해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가 약한데, 그것은 바이러스가 워낙 구조와 자기복제 메커니즘이 다양하기 때문이다. 항생제는 애초에 박테리아를 죽이기 위해 만들어졌고, 상대적으로 바이러스는 지구 최초의 생명체답게 엄청난 적응력과 생존력을 갖고 있다. 이..
인간 인식체계의 생물학적 기원 (1) 침팬지가 인간보다 100배 우월한 기억력을 갖고 있는 이유 일본 교토대 마츠자와 테츠로(松沢哲郎) 교수는 인류학 연구의 선두에 서 있는 과학자 중 한 명이다. 특히 영장류 연구와 동물심리학 분야의 탁월한 전문가로 꼽힌다. 그가 최근 자신의 오랜 연구 파트너인 아이(Ai, アイ, 1976년생)와 그녀의 아들 아유무(アユム, 2000년생)를 통해 얻은 실험결과를 다시 한 번 발표했다. 오늘은 2013년 TED에서 발표한 연구결과를 먼저 소개한다. 마츠자와 교수의 홈페이지에는 그의 연구 목적과 결과가 명확하게 나와 있어 먼저 이것을 소개한다. 인간 마음의 진화적 기원을 밝히기 위해 침팬지를 대상으로 야외연구와 실험연구를 실행했다. 실험연구에서는 그들의 수와 언어능력의 맹아를 실증하였고, 초단기기억의 존재를 밝혀냈다. 1000만년 전 영장류 공통의 조상에서 인류가 분화..
부산 가덕도 백인유골의 진실을 찾아 (3) - 유럽인의 조상은 아시아에서 기원했을 수 있다 이전 글에서 이어집니다.[인류학] - 부산 가덕도 백인 유골의 진실을 찾아 (1) - 타림분지 미이라와 전설의 파미르고원 백인종[인류학] - 부산 가덕도 백인 유골의 진실을 찾아 (2) - 인도유럽어족의 기원은 스텝 초원지대이다 현재 인류학에서 가장 중요한 연구 분야 중 하나는 당연히 DNA 분석일 것이다. 오늘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현재 인류 뿐만 아니라 발굴된 고인골에서 추출한 DNA 분석을 통해 유럽인의 조상이 아시아에서 기원했을 수 있다는 이론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DNA 계통추적은 크게 두 가지 방법으로 이루어진다. 하나는 부계로 전승되는 Y-염색체 DNA 하플로그룹(Human Y-chromosome DNA haplogroups), 또 하나는 모계로 전승되는 미토콘드리아 DNA 하플로그룹..
부산 가덕도 백인 유골의 진실을 찾아 (2) - 인도유럽어족의 기원은 스텝 초원지대이다 이전 글에서 이어집니다.[인류학] - 부산 가덕도 백인 유골의 진실을 찾아 - 아시아 지역에서 계속해서 발견되는 백인의 유골들 (1) 2015년 2월, 하버드대의 데이빗 라이크(David Reich)가 이끄는 대규모 국제 연구진이 네이쳐지에 매우 중요한 논문을 발표했다. 그것은 지금까지의 학설과 역사인식을 뒤엎는 것이었는데, 바로 현재 유럽인의 기원을 광범위한 DNA 분석을 통해 추적한 내용이었다. 오늘은 이 내용을 통해 인도-유럽어족이 서진했음을 다시 알아보겠다. 인도-유럽어족의 기원에 대해서 유럽에서는 이미 17세기 중반부터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왔다. 게놈 프로젝트가 완성되기 이전까지는 언어학적, 문화인류학적 연구로 이를 추론할 수 밖에 없었는데, 실제로 400개 이상의 언어로 이루어진 인도-유럽어..
부산 가덕도 백인 유골의 진실을 찾아 (1) - 타림분지 미이라와 전설의 파미르고원 백인종 2011년 부산 가덕도 신석기 유적에서 40여기의 인골이 발굴된지 3년 후인 2014년 9월, 국내 공중파에서 이 인골의 유전자 분석 결과를 보도했고 한때 떠들썩했던 일이 있었다. 당시 뉴스는 아래 영상과 텍스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3년 전쯤 부산 가덕도에서 고대인으로 추정되는 유골 40여 구가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최근 한 연구팀이 유전자 분석을 했더니 이 유골들, 7천 년 전쯤의 신석기인들로 확인됐습니다. 발굴 당시 유골의 모습을 보면, 반듯하게 누워있기도 하지만, 태아처럼 팔다리를 굽혀 쭈그리고 있는 특이한 모습인데요. 한반도에서는 발견된 적이 없는 굴장이라는 장례풍습입니다. 장례와 생김새까지 특이한 이 신석기인들, 과연 어디서 온 걸까요? ... 주변 지층과 유품으로 봤을 때 이번에 발견된 가..
인도유럽어족은 과연 동진했는가? 훈족은 과연 흉노인가? 그동안 많은 유럽 학자들은 인도-유럽어족이 동진했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필자의 생각은 다르다. 우리가 잘 아는 역사시대에 펼쳐진 사건들만 보더라도 유라시아 대륙을 지배했던 것은 강력한 전투력을 가진 유목민족이었지 유럽 서쪽 한 켠에 살고 있던 농경민족이 아니었다. 만주, 시베리아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들과 유물들은 이들이 대부분 서진했음을 보여주며, 지금의 중앙아시아 지역의 역사를 살펴보아도 스텝 초원지대를 중심으로 일어난 기마민족국가는 대부분 서쪽으로 진출하였다. 우리가 잘 아는 몽고제국의 징기스칸도 거의 대부분의 전쟁이 서진을 위해 이루어졌는데, 이것은 징기스칸이 특이해서가 아니라 원래 기마민족의 방향성이 그쪽을 향하고 있었다고 보아야 한다. 세계적으로 한국 역사학자들만 외면하는 DNA 추적 연구..
[팩트체크] 아메리카 인디언은 우리 민족인가? (1) 근래 배재대학교 스페인어 중남미학과 손성태 교수가 아즈텍문명 등을 건설한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원래 동북아시아에 거주했던 한민족이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필자도 유튜브와 기사 등을 통해 흥미있게 접했었는데, 올해 KBS에서 이 주장을 근거로 다큐멘터리까지 제작, 방영한 바 있다. 최근 필자가 인류학 관련 연구결과를 찾아보던 중 이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유력한 근거가 나왔기에 여기에 소개하고자 한다. 이 논문은 동아시아에 4만여년 전 살았던 티엔유안인(Tianyuan Man)의 유골에서 추출한 DNA를 분석한 결과이다. 손성태 교수가 역사적 사료를 통해 주장한 시기보다 훨씬 이전의 일이지만, 이 DNA 분석 결과가 남아메리카 원주민의 그것과 연관있음이 밝혀졌으므로, 결과적으로 동북아시아에서 이주한 이들이 ..

반응형